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시민단체 "수서행 KTX 즉각 운행하라" 엄중 촉구

기사승인 2022.09.30  16:40:34

공유
default_news_ad2
김대기 기자

"KTX로 수서까지 가고 싶습니다. 지방에 산다는 이유로 불편을 언제까지 참아야 합니까"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와 철도노조 부산지방본부 등은 30일 포항시청에서 "수서발 KTX 운행 요구 및 철도 민영화 반대"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코레일과 SR이 분리 운영되면서 포항역을 이용해 수서역으로 이동하는 시민들은 동대구역에서 SRT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속철도 통합 운영을 통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정부와 국토부가 외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민연대는 "정부가 마음만 먹는다면 수서행 KTX운행은 지금 당장 가능하다"면서 "KTX여유 차량이 있고, 이를 이용하면 별도의 면허도 필요없다. 지금 당장 포항에서 환승없이 수서까지 운행할 수 있는데 왜 정부는 외면만 하고 있냐"고 소리를 높였다.
 
시민연대와 지역 정치권 등은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과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고 면담을 갖고 수서행 KTX 운행 실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포항시의회는 다음달 11일 토론회를 열고 시의회 공론화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와 철도노조 등은 정부의 철도민영화 추진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인천공항과 KTX 지분 매각 발언은정부가 철도 민영화 추진 의지를 버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고속철도를 통합해도 모자랄 마당에 공적 기능을 떼어 내려는 시도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민영화를 위해 수서행 KTX운행을 시행하지 않는다면 포항시민들의 엄중한 경고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포항CBS 김대기 기자 kd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