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환동해 거점도시 교류·협력 강화에 포항시와 4개국 회원 도시 힘 모아

기사승인 2023.08.30  16:48:46

공유
default_news_ad2

- 4개국 11개 회원 도시 참석해 도시 간 무역 및 문화관광 교류 강화 방안 논의

포항시는 30일 중국 길림성 연길시에서 개최한 ‘제27회 환동해 거점도시 회의’에 참가했다.

환동해 거점도시 회의는 1994년 일본 돗토리현 요나고시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바다를 사이에 둔 연안 도시 간 교류와 협력으로 성장·발전을 지속하기 위해 각국 지방 정부가 참여하는 협의체다.

@포항시는 30일 중국 길림성 연길시에서 개최한 ‘제27회 환동해 거점도시 회의’에 참가했다.

한국의 동해·속초·포항, 일본의 사카이미나토·요나고, 돗토리시, 중국의 도문·훈춘·연길,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나홋카·핫산 등 4개국 12개 도시로 구성돼 있으며, 포항시는 2007년 중국에서 개최된 제13회 회의에서 정식회원으로 가입하고 2009년 제15회, 2021년 제26회를 포항에서 개최한 바 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국내 회원도시인 동해시와 속초시 및 중국, 일본, 러시아 등 11개 회원 도시의 시장·부시장이 참가했다.

이번 회의는 ‘환동해 거점도시 간 무역 및 문화관광 교류 강화 방안’을 주제로 한 각 회원 도시 대표들의 주제 발표에 이어 공동합의문 채택 및 차기 개최지 발표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남일 포항시 부시장은 주제 발표에서 회원 도시들이 대학과 연구 기관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기술과 인적 교류를 추진하고, 정기 포럼을 통해 신산업 분야의 프로젝트 공동 발굴과 환동해 글로컬 연구 협의체를 구축해 환동해권 민관 협력 기반의 신산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환동해 거점도시 문화·관광 박람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회원 도시별 특색있는 문화·관광 자원 및 비전 공유, 공동 관광 상품 개발을 통해 회원 도시 간 교류를 지속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 훈춘시는 환동해 국제관광을 공동 추진을, △동해시는 회원 도시 간 물류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고 지원할 수 있는 환동해 거점도시 무역 지원센터 설립 제안을, △일본 사카이미나토시는 크루즈선 노선, 선박과 국제 전세기항공편 운행을 통한 관광업과 물류업의 발전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은 경제, 문화, 체육, 관광, 투자 분야의 협력을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는 환동해 해양 물류·관광 거점도시의 MICE 산업 성장을 위해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며, 이를 통한 환동해권 문화관광 교류의 플랫폼 기능으로 도시 간 교류를 더욱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