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윤종진 예비후보, 포항 변화 주역인 시민이 영웅이라며 경선 승리‘확신’ 주장

기사승인 2024.02.25  14:25:19

공유
default_news_ad2

- “33년 중앙공직은 겸손과 정직의 결과, 불의는 정의를 이길 수 없다" 고 강변

26, 27일 양일간의 공천 경선을 앞두고 윤종진 국민의힘 포항시 북구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는 “겨울이 봄을 이길 수 없고, 불의가 정의를 이길 수 없듯이 경선승리를 확신하며 포항 변화의 주역인 ‘시민이 영웅’”이라고 밝혔다.

윤종진 예비후보는 25일, “3개월도 채 안 되는 선거운동 기간이 저에게는 33년 중앙공직 생활보다 더 많은 교훈과 배움의 기회를 얻었다”며 “골목길과 대로변에서, 논두렁과 새벽 죽도시장에서 손을 잡고 그분들의 열망을 깨달았기 때문에 확실한 경선 승리는 물론 압도적으로 국회의원 당선을 자신한다”고 말했다.

윤 예비후보는 특히 시간이 지나면서 전·현직 시도의원은 물론 국민의힘 북당협 前 당직자분들 지지와, 함께 공천 경쟁을 해온 이재원예비후보 그리고 원로 정치인이신 박기환 전 포항시장의 강력한 지지는 큰 힘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무엇보다도 정직하지 못한 현역의원에 대한 시민의 교체 열망이 58% 정도로 높은 것이 경선 승리의 에너지가 되었다.

윤 후보는 또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을 실천할 국가보훈부 초대차관을 하면서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한 업무가 ‘영웅이 대접받는 나라’ 였는데, 저에게는 큰 힘을 주신 ‘시민이 영웅’이므로 앞으로도 시민의 발이 되어 포항을 위해 종횡무진할 것”이라며 “비리와 부도덕, 막말 등의 의혹으로 시민의 신뢰를 잃은 지도자에게 투표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시민의 자존심으로, 심판하기 위해서라도 윤종진을 확실히 지지해 달라”고 호소하고 말을 맺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