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 19의 시름, 포항제철소 명품 경관조명으로 털어내요

기사승인 2020.07.01  14:27:45

공유
default_news_ad2

- 포항제철소, 포항시와 손잡고 세계 최장 6km 야간 경관조명 설치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세계 최대 길이인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7월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2016년부터 포항시와 손 잡고 제철소 수변공간 경관조명 리뉴얼 사업을 추진해왔다.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7월 1일부터 포항시민에게 공개한다.

리뉴얼 사업은 먼저 영일대 해수욕장 방면에서 보이는 굴뚝 모양의 형산스택(stack)부터 3파이넥스까지 3.2km 구간을 재단장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해도와 송도 방면에서 보이는 환경타워부터 4고로에 이르는 2.5km 길이의 형산강변 경관조명을 리뉴얼했다.

이번 공사를 통해 총 3만개의 LED 조명과 약 6km 구간을 중앙 제어하는 60km의 광케이블을 설치해 한 단계 진화된 경관 연출이 가능해졌다. 제철소 경관 조명이 설치된 구간이 확대됨에 따라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뿐만 아니라 해도동에서 환여동까지 18km 가량 이어지는 수변로 어디에서든 감상할 수 있다.


포항제철소 야경은 포항지역 해수욕장 개장일인 7월 1일에 맞춰 일몰 후 점등되며 매 시간 정각부터 20분간 다양한 테마 조명과 음향이 어우러진 ‘포항제철소 LED Light show’를 선보일 계획이다.

포항제철소 야경은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 해수욕장과 함께 포항 12경(景) 중 하나로 손꼽히며 불빛 쇼와 함께 앞으로 지역의 대표 관광 명소로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이번 경관조명 개선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사회에 빛을 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