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택시 감차 불만 테러' 포항시청 공무원에 뿌린 액체는 '염산'

기사승인 2021.11.03  22:51:53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달 29일 오전 9시쯤 경북 포항시청 대중교통과에서 개인택시 감차 사업에 불만을 품은 60대 A씨가 직원들에게 성분이 확인되지 않은 액체를 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얼굴과 몸에 약품을 뒤집어 쓴 직원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1.10.2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 A씨가 뿌린 액체가 생수병에 남아있다. 2021.10.2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지난 10월 29일 오전 개인택시 감차에 불만을 품은 60대 A씨가 근무 중이던 포항시 공무원에게 뿌린 액체는 염산으로 밝혀졌다.

3일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국과수 성분 분석결과 이 액체는 농도가 옅은 염산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개인택시면허 매매업자로 포항시의 택시 감차로 인해 매매가 이뤄지지 않자 자신의 민원을 해결해 줄 것을 수차례 요구했고 민원이 해결되지 않자 이날 미리 준비한 염산을 생수병에 담아간 후 해당 부서 책임자에게 뿌린 것으로 밝혀졌다.

관련법상 감차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택시면허 매매를 할 수 없도록 돼 있다.

A씨가 뿌린 염산을 뒤집어 쓴 B씨는 한쪽 눈과 얼굴에 심한 화상으로 서울에 있는 대형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지만 피부 이식 등을 받아야 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혐으로 구속됐다.

한편, A씨가 구입한 염산은 화장실 청소 등에 사용되는 것으로 시중에서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