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덕서 창고 전소·경주 아파트 공사장서는 인부 '중상'

기사승인 2022.08.07  18:00:58

공유
default_news_ad2
소방관들이 영덕 창고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주말 동안 영덕과 경주 등 경북 동해안에서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지난 6일 오전 1시 52분쯤 영덕군 축산면의 한 창고에서 불이 나 조립식 샌드위치패널 창고 66㎡를 모두 태우고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하지만 창고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오후 1시 58분쯤에는 경주시 용강동의 한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50대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수압테스트 중 튀어나온 배관에 얼굴을 맞아 안면부가 함몰된 채 의식 저하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포항CBS 문석준 기자 pressmo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